공지사항

“거스름돈, 교통카드로 적립할게요” - 한국은행, 동전 없는 사회 시범 사업 실시

17-04-21 14:41 조회수 : 244


“거스름돈, 교통카드로 적립할게요”

- 한국은행, 동전 없는 사회 시범 사업 실시

 

 

 

 5a13fe9da0fda317b1ff3e1bcc3ea918_1492755311_0062.jpg

<출처 : Flickr ‘Tax Credits‘ CC BY>

 

 

한국은행이 4월20일부터 ‘동전 없는 사회’ 시범 사업을 한다. 동전 사용 및 휴대에 따른 국민 불편을 줄이고, 동전 유통과 관리에 들어가는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서다.

 

한국은행은 2015년 지급결제 보고서에서 처음으로 국내에서 동전 없는 사회 추진 과제를 세웠다. 거스름돈 등 소액 동전을 카드에 충전하거나 계좌 입금하는 방법을 통해 동전 사용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당시 한국은행은 2020년까지 동전 없는 사회를 목표로 연구 중이며, 이를 위해 금융기관과 IT업체와 공동으로 시행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a13fe9da0fda317b1ff3e1bcc3ea918_1492753003_3632.png

 

 

첫 단추로 우선 편의점에서 현금거래 후 생긴 거스름돈을 교통카드 등의 선불전자지급 수단에 적립하는 형태를 도입했다.

CU, 세븐일레븐, 위드미, 이마트, 롯데마트 등에서 거래 후 발생하는 거스름돈을 T머니, 캐시비, 하나머니, 신한FAN머니, 네이버페이포인트, L포인트, SSG머니 등에 적립할 수 있다.




5a13fe9da0fda317b1ff3e1bcc3ea918_1492753003_5354.png

 

 

한국은행이 꿈꾸는 동전 없는 사회는 완전히 동전을 없애는 게 아니라 거스름돈 등 소액의 동전을 카드에 충전하는 방식으로 동전 사용 자체를 최소화하는 것을 말한다. 지폐 환수율은 60% 이상인 데 비해, 동전 환수율은 10%에 불과하다. 대부분 동전이 사용되지 못하고 어딘가에 모여 있는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현금 없는 사회가 되면 비현금 거래 증가로 거래가 투명해지고 지하경제를 양성화하고 정부 세입을 높일 수 있다. 화폐 제조 비용이 줄기 때문에 사회적 비용 절감 효과도 누릴 수 있다.

 

2006년 기준, 10원 동전 하나를 만드는 데 20원이 든다. 2015년 기준 동전 1750만개(16억원어치)가 찌그러지거나 부식돼 폐기됐다. 한국은행이 동전을 새로 만드는 데 지출한 비용은 평균 600억원 정도다.

 

현금보다 신용카드, 모바일결제 등을 이용하는 빈도가 높아지면서 동전 없는 사회에 대한 논의가 등장했다. 해외에서는 동전 없는 사회에서 더 나아가 현금 없는 사회로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스웨덴은 소매점이 현금 결제를 합법적으로 거부할 수 있다. 대중교통 현금 결제도 중단했다. 이미 스웨덴 은행 1600개 지점 중 900여곳이 현금을 보관하지 않으며, 현금 인출을 지원하지 않는다. 스웨덴은 2030년까지 ‘현금 없는 사회’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네덜란드는 직불카드 형태인 핀카드가 대표 지불 수단으로 자리잡았다. 잔액 범위 안에서 쓸 수 있는 카드로, 현금 결제를 대체하고 있다. 네덜란드엔 많은 가게가 현금 결제를 받지 않는다. 껌, 막대사탕 등 소액 결제도 현금 결제 대신 핀카드를 사용한다.

 

 

 


 

 

글쓴이 -이지영



 

 

 

 

 


 


맨위로